LH 임대보증금과 임대료 상호전환이율 변경에 따른 보증금에 따른 임대료 비교해 보기

청약을 위해 LH 홈페이지에 접속해 보면 뜨는 팝업창이 하나 있다. 바로 <임대보증금과 임대료의 상호전환이율 변경 안내>이다. 기존 임대보증금 증액시 6%이던 이율이 7%로 변경되며, 감액 시에는 2.5%에서 3.5%로 변경된다. 이에 따라 실질적으로 임대가격이 기존과 달리 어떻게 변하는지 계산을 한번 해볼까 한다.

안내 – 임대보증금과 임대료의 상호전환이율 변경 안내

LH 전환이율 변경 1

LH에 접속하면 이런 팝업이 나타나고 있다. 2023년 9월부터 이제 임대보증금 증액과 감액 시에 적용되던 상호전환이율이 변경된다.

이율이 이렇게 늘어나면 과연 보증금 증액 및 감액 시 임대료는 결국 증가할까? 감소할까? 한번 계산을 해볼까 한다.


상호전환이율 변경되기 전 요금표 예시

LH 전환이율 변경 2

보증금 3천만원에 월세20만원으로 가정해 보았다.

기존 이율대로 보증금 증액 시 6%, 감액 시 2.5%로 설정해 보았고, 보증금 감액 및 증액에 따른 월세 변화표이다.

보증금 5천으로 증액 시 월세가 10만원으로 줄어들었고, 1천으로 감액 시 월세가 24만원이 조금 넘어간다.

그럼 이번에는 변경된 상호전환이율을 적용해 보자.

LH 전환이율 변경 3

동일한 조건에서 보증금 증액 시 7%, 감액 시 3.5%로 변경 적용해 보았다.

보증금 5천만원 증액 시 월세가 8만원 조금 넘으며, 보증금을 1천만원으로 내리니 월세가 25만원이 조금 넘는다.

결론

이율이 높아진 만큼 보증금을 증액하면 월세가 기존보다 더 많이 줄어들며, 보증금을 감액하면 기존보다 월세가 더 늘어난다. 결국 이율이 높아졌기 때문에 보증금을 더 증액하는 사람들에게 유리하며, 감액하는 사람들에게는 불리해 졌다고 볼 수도 있겠다.

또 다른 유용한 정보
LH 사전청약 시 공급유형 중 [나눔형과 선택형, 일반형]의 차이점은 뭘까?


Leave a Comment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